top of page
  • flashwise

Orchid in the Afternoon

Whenever wind blows

I'll remember what

was peeled off on e by on e.

Though it was on e day tale

of course, we did not meet by chance

One great poet took us together.

Chilly breeze of the last day in March

crawls under by her naked knee

but she said O.K.

heating system in her place

still excellent

And also tissue-filtered brewed

coffee permeated unfamiliar tongues

once spoke own taste,

"three sugars with milk"

Late afternoon sun tried to peep

us by lowering himself down to

pulled down shade

hiding ourselves we sat down

on the floor, like meditating monks,

talking about things from the bottom.

She wouldn't be stranger any more

she only wants to be a traveler

enjoying kindness and attachment

on the street somewhere in me.

1 view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흐르는 거리

으스럼히 안개가 흐른다. 거리가 흘러간다. 저 전차, 자동차, 모든 바퀴가 어디로 흘리워가는 것일까? 정박할 아무 항구도 없이, 가련한 많은 사람들을 싣고서, 안개 속에 잠긴 거리는, 거리모퉁이 붉은 포스트상자를 붙잡고, 섰을라면 모든 것이 흐르는 속에 어렴풋이 빛나는 가로등, 꺼지지 않는 것은 무슨 상징일까? 사랑하는 동무 박이여! 그리고 김이여! 자

부도지

던져도 몰치는 기운은 끝내 부서져 밤하늘 별들과 빛내기를 겨룬다. 끝나지 않음이 다시 떠오르는 해 같지만 출썩이는 나에게 배를 뛰운다. 흔들리는 위태로움에 안절부절했지만 표정없는 얼굴로 철썩이는 소리도 또다시 부숴져 아침이슬같은 영롱함을 보인다.

우연

사랑인가 보다 작은 잎새둘의 만남이 너의 입술을 그려주니 그리운가 보다 돌아선 내자리 앞에 조용한 흰벽이 나의 젖은 눈가를 비쳐주니 운명이었나 보다 앞서 간 부모의 길이 우리의 현실을 말해주는 듯하니 슬픔인가 보다 잠시나마 잊으려했던 나의 옹졸함이 너의 가슴에 상처를 주었으니 아픔이 되지말자 후회하지 말자 가고 없는 자리

bottom of page